경기불교문화원 - 배우는 삶, 나눔의 생활화, 생명공동체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퍼온글] 눈물은 왜 짠가
大雲  (Homepage) 2003-12-09 15:34:16, 조회 : 2,816, 추천 : 663

작자: 함민복                          2003/3/7(금)

눈물은 왜 짠가  

지난 여름이었습니다  가세가 기울어 갈 곳이 없어진 어머니를 고향 이모님 댁에 모셔다드릴 때의 일입니다  어머니는 차 시간도 있고 하니까 요기를 하고 가자시며 고깃국을 먹으러 가자고 하셨습니다  어머니는 한평생 중이염을 앓아 고기만 드시면 귀에서 고름이 나오곤 했습니다  그런 어머니가 나를 위해 고깃국을 먹으러 가자고 하시는 마음을 읽자 어머니의 주름살이 더 깊게 보였습니다  설렁탕집에 들어가 물수건으로 이마에 흐르는 땀을 닦았습니다  
"더울 때일수록 고기를 먹어야 더위를 안 먹는다 고기를 먹어야 하는데...... 고깃국물이라도 되게 먹어라"
설렁탕에 다대기를 풀어 한 댓 숟가락 국물을 떠먹었을 때였습니다  어머니가 주인 아저씨를 불렀습니다  주인 아저씨는 뭐 잘못된 게 있나 싶었던지 고개를 앞으로 빼고 의아해하며 다가왔습니다  어머니는 설렁탕에 소금을 너무 많이 풀어 짜서 그런다며 국물을 더 달라고 했습니다  주인 아저씨는 흔쾌히 국물을 더 갖다주었습니다  어머니는 주인 아저씨가 안 보고 있다 싶어지자 내 투가리에 국물을 부어주셨습니다  나는 당황하여 주인 아저씨를 흘끔거리며 국물을 더 받았습니다  주인 아저씨는 넌지시 우리 모자의 행동을 보고 애써 시선을 외면해주는 게 역력했습니다  나는 국물을 그만 따르라고 내 투가리로 어머니 투가리를 툭, 부딪혔습니다  순간 투가리가 부딪히며 내는 소리가 왜 그렇게 서럽게 들리던지 나는 울컥 치받치는 감정을 억제하려고 설렁탕에 만 밥과 깍두기를 마구 씹어댔습니다  그러자 주인 아저씨는 우리 모자가 미안한 마음을 안 느끼게 조심, 다가와 성냥갑만 한 깍두기를 놓고 돌아서는 거였습니다  일순, 나는 참고 있던 눈물을 찔끔 흘리고 말았습니다  나는 얼른 이마에 흐른 땀을 훔쳐내려 눈물을 땀인 양 만들어놓고 나서, 아주 천천히 물수건으로 눈동자에서 난 땀을 씻어냈습니다  그러면서 속으로 중얼거렸습니다
눈물은 왜 짠가


- 모든 경계에는 꽃이 핀다/ 창작과 비평사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퍼온글] 눈물은 왜 짠가    大雲 2003/12/09 663 2816
15  모든 것을 주는 사람은 모든 것을 받는다    김기현 2003/12/05 684 2881
14  [두가지의 승리]    김기현 2003/12/05 639 2857
13  보다 더 젊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는 방법    김기현 2003/12/05 642 2793
12  기 쁨    김기현 2003/12/05 619 3040
11  멋을 아는 사람    김기현 2003/12/05 651 2893
10  무시무종(無始無終)    대운 2003/12/05 684 3112
9  ▒마음의 바위▒ - 선사들 남긴이야기-    대운 2003/12/05 675 2905
8  누군가 그리워 질 때 - 원성스님    대운 2003/12/05 674 4021
7  Take a Good Look at Yourself. 자기 자신을 바로 봅시다.    대운 2003/12/05 688 4400
6  <도올 담세> 도선사 아미타본존불의 放光    대운 2003/12/05 766 3885
5  성덕대왕신종(일명 에밀레종) 소리 비밀 2차 맥놀이 현상    대운 2003/12/05 746 5015
4   템플 스테이 대학 정식 교양과목으로 채택    대운 2003/12/05 733 4344
3   「더 오래된 과학, 마음」「Mind Science」    대운 2003/12/05 744 4315
2  빈배    대운 2003/12/05 767 4830

    목록보기관리자기능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글쓰기 [이전 10개] [1]..[41] 42 [4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