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불교문화원 - 배우는 삶, 나눔의 생활화, 생명공동체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마음의 바위▒ - 선사들 남긴이야기-
대운  2003-12-05 16:22:37, 조회 : 2,897, 추천 : 674

▒마음의 바위▒



-선사들에 남긴이야기-

한 제자가 혜가를 찾아 무릎을 꿇었다 자못 심각한 얼굴이었다.
"무엇을 원하느냐?"
혜가는 자상한 음성으로 그에게 물었다.

"스님 저의 머릿속에 번뇌가 가득합니다.
그 때문에 매일같이 밤잠을 이루지 못합니다.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
"번뇌라?"
혜가는 혼잔말로 이렇게 되물었다.그리고 자신 앞에
무릎을 꿇고 있는 제자의 모습에서
지난날 달마를 찾아가 불안을 없애달라고 애원하던
자신의 모습을 떠올리고 있었다.
'이젠 내 차례구나, 세월이 무섭긴 무섭구만.'

혜가는 젊은 제자의 모습을 보면서 은근히 부러운 생각이 들었다.
깨달음을 갈구하고
또 그로 인해 고통 받고, 그리고 어느날 불현듯 깨닫게 된
세계의 본질 앞에서 기쁨보다
삶의 무상함을 먼저 느껴야 했던 지난 날이
한순간에 스쳐 지나갔다.

"그래 내가 어떻게 하면 되겠는고?"
혜가는 고개를 앞으로 쭉 내밀며 그에게 되물었다.
"번뇌를 끊는 법을 설 해주십시요."
"번뇌가 있는곳을 내게 가르쳐주면 끊어주지."
혜가는 빙그레 웃으며 제자를 쳐다보았다,
제자는 난감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저는 어디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자네도 모르는걸 내가 어떻게 끊을수 있겠는가?"

혜가의 얼굴에 미묘한 웃음이 흘렀다. 이쯤 되면
알아들어야 하지 않겠느냐는 뜻이었다
하지만 제자는 전혀 알아듣지 못한 얼굴이었다.
그는 그저 머리를 갸웃거리며 더욱
혼란스러운 표정을 짖고 있었다

혜가는 그 모습을 바라보면서 슬쩍 자신의 한쪽팔을 쳐다보았다
팔 한쪽을 내주고 얻은 깨달음이었다,
하지만 자기 앞에 앉은 제자는 너무 쉽게 그것을 구걸하고 있었다.
'하긴 이녀석이 내팔을 대신할순 없을 테니까.'
혜가는 나직이 한숨을 쏟아놓았다.

"그렇다면 번뇌란 원래 없는 것입니까?"
한참만에 제자는 따지 듯한 말투로 이렇게 물었다.
혜가는 그저 고개만 끄덕거렸다.
"그래도 경전에 이르기를 모든 번뇌를 끊고 선을 행해야
부처가 될 수 있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그러면 번뇌는 어디에 있고, 선은 어디에 있느냐?"
혜가가 되물었다.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제가 모른다고 해서
그것이 없다고 단정할 순 없지 않습니까?"
그의 물음이 여기에 이르자 혜가는 잠시 소리내며 웃더니
한 가지 비유를 들었다

"법당 뒤에 큰 너럭바위가 하나 있는데,
자네는 그 위에 눕기도 하고 앉기도 하겠지?"
"예"
"그런데 어느날 갑자기 그 바위 위에 불상을
새겨놓으면 자네는 그것이 부처님인줄
알고 감히 그 위에 눕거나 앉지 못하겠지?"
"예"
"그렇다면 그 바위가 부처가 된 거냐?"
"아닙니다."
"그런데 자네는 왜 이전처럼 그 위에 편히 눕지 못하느냐?"
제자는 혜가의 이말에 비로소 깨우쳤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6  [퍼온글] 눈물은 왜 짠가    大雲 2003/12/09 659 2801
15  모든 것을 주는 사람은 모든 것을 받는다    김기현 2003/12/05 680 2864
14  [두가지의 승리]    김기현 2003/12/05 638 2849
13  보다 더 젊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는 방법    김기현 2003/12/05 641 2786
12  기 쁨    김기현 2003/12/05 617 3022
11  멋을 아는 사람    김기현 2003/12/05 649 2883
10  무시무종(無始無終)    대운 2003/12/05 683 3103
 ▒마음의 바위▒ - 선사들 남긴이야기-    대운 2003/12/05 674 2897
8  누군가 그리워 질 때 - 원성스님    대운 2003/12/05 672 4010
7  Take a Good Look at Yourself. 자기 자신을 바로 봅시다.    대운 2003/12/05 685 4391
6  <도올 담세> 도선사 아미타본존불의 放光    대운 2003/12/05 761 3874
5  성덕대왕신종(일명 에밀레종) 소리 비밀 2차 맥놀이 현상    대운 2003/12/05 740 5003
4   템플 스테이 대학 정식 교양과목으로 채택    대운 2003/12/05 730 4335
3   「더 오래된 과학, 마음」「Mind Science」    대운 2003/12/05 739 4305
2  빈배    대운 2003/12/05 763 4821

    목록보기관리자기능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글쓰기 [이전 10개] [1]..[41] 42 [43]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